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정신장애인인권리포트

인권위, '정신장애 편견·혐오 조장' 언론 모니터링 결과 발표

파도손관리자
0 1363 0
국가인권위원회 건물 © 뉴스1 (인권위 홈페이지 캡처)


국가인권위원회가 한국조현병회복협회와 공동으로 '정신장애인 당사자와 가족 관점에서 바라본 언론모니터링 결과 발표 및 토론회'를 2일 개최한다. 

인권위는 협회와 함께 2021년 정신장애인 편견 해소 사업의 일환으로 6~11월 정신장애인 당사자와 가족을 중심으로 정신장애인 모니터링단(당사자 12인, 가족 1인)을 선발·구성해 정신장애인에 대한 차별과 편견을 초래하거나 혐오를 조장할 우려가 있는 기사와 콘텐츠를 모니터링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모니터링단의 언론기사 모니터링 사례와, 정신장애인에 대한 편견과 혐오를 강화한다며 논란이 된 영화 ‘F20’ 관련 당사자의 의견을 발표할 예정이다. 

또 최원화 중앙정신건강복지사업지원단 사무국장 등 관계 기관의 전문가들이 참석해 정신장애인에 대한 언론기사의 문제점과 대안을 논의한다. 

인권위는 "이번 토론회가 정신장애인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 데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토론회는 이날 오후 2시 여의도 이룸센터 제1교육실에서 진행되며, 당일 현장 접수로 참여할 수 있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