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정신장애인인권리포트

‘코로나 블루’로 늘어난 청년 정신건강 관리 나선 경기도

청년 마음건강 진료비 지원 대상, '우울중 → 스트레스' 확대

소득 조건 없이 1인당 최대 연 36만원까지 외래 진료비 지원


경기도가 ‘코로나 블루’를 겪고 있는 청년들의 정신건강의학과 외래 진료비를 지원한다.


경기도는 청년들의 외래 진료비를 소득 조건 없이 지원하는 ‘청년 마음건강 진료비 지원’ 사업 대상 질병을 기존 조현병·우울증 등에서 스트레스, 신경통 등으로 확대했다고 6일 밝혔다.


청년 마음건강 진료비 지원 사업은 5년 이내 정신과 질환을 최초 진단받은 만 19~34세 경기도 청년에게 정신건강복지센터 등록 여부나 소득 기준을 따지지 않고 1인당 최대 연 36만원의 외래 진료비를 지급하는 내용이다.


발병 초기 꾸준한 치료가 중요한 정신질환 특성상 청년들의 정신건강 조기 회복을 위해 경기도가 지난해부터 시행하고 있다.


기존 지원대상 지병은 정신과 질병코드 F20~29(조현병, 분열형·망상장애) 또는 F30~39(조울증·우울증을 비롯한 기분정동장애) 뿐이었으나 지난 8월부터 F40~48(신경증성, 스트레스 연관 및 신체형 장애)을 추가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청년들의 경제적 어려움, 심한 스트레스, 불안 등 정신건강 문제를 고려한 조치다.


보건복지부의 올해 2분기 ‘코로나19 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에 따르면 20대와 30대 우울 위험군 비율은 각각 24.3%, 22.6%로 전 세대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지난 2019년 기준 도내 정신과 진료 통계를 보면 F30~39(18만1,000명), F40~48(17만6,000명) 순으로 F40~48 환자 역시 적지 않다.


또 지원 제외 대상을 기존 ‘건강보험료 체납자’에서 ‘건강보험료 체납으로 급여제한을 받는 경우’로 축소해 보다 많은 청년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했다.


지원 희망자는 외래치료 후(5년 이내 초진) 경기도 31개 시·군 정신건강복지센터로 신청하면 된다.


류영철 보건건강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경기도 청년들의 심리·정서 문제 해결을 위한 지원 강화 방안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청년들이 마음 건강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0 Comments
제목